일본의 모든 것을 쇼핑하세요. 당신이 있는 곳을 포함해, 전 세계로 배송해 드립니다.

[P.P:91Point]

모레・산・도니・프르미에・크리큐베・데・자르엣트[2009] (드메이누・폰소) Morey Saint Denis 1 er Cru Cuvee des Alouettes [2009] (Domaine PONSOT)

구매 후 포인트 165 적립! 포인트란?
$ 147.23 (¥ 16,509)
실제 가격은 환율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결제시점의 환율(엔화)로 결제됩니다
남은 수량 2개
장바구니에 추가하기 전에 옵션을 선택하세요.

제품 정보

Domaine Ponsot 드메이누・폰소

Domaine Ponsot
드메이누・폰소

Ponsot ドメーヌ・ポンソ

 모레・산・도니의 명문에서 주인공!모레・산드니에서 가장 유명한 생산자!그 수량의 적음은, DRC나 르로와와 나란히 신준을 사용하지 않고, 수확시나 양조시도 So2 무첨가!수확은 완전하게 익고 나서 실시하기 위해 지극히 늦고, 놀라울 정도의 과실의 농축도로 풍만함 화려함이 맛볼 수 있는 와인입니다!

 특급밭, 크로・드・라・롯슈의 최대의 생산자이며, 모레・산・도니의 노포 명문 드메이누인 폰소.같은 모레・산・도니를 본거지로 하는 듀잔크와 쌍벽을 이루어, 그 수량의 적음이나 자연 재배에의 조건으로는, 르로와와 대등해 상 되는, 틀림없는 스타드메이누입니다.


《드메이누의 역사》

 현당주【로란・폰소씨】가 드메이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1980년대 초두보다 아버지 쟌・마리(폰소의 명성을 높인 인물로, 현재는 은퇴)와 드메이누의 운영에 종사하지만, 이거야 비뉴론이라고 하는 아버지【쟌・마리】에 대해, 분위기는 아티스트라고 하는 느낌으로 완전히 대조적입니다.1872년, 설립자【윌리엄・폰소씨】가 모레의 마을에 크로・드・라・로슈나 몬・류이잔등의 구획을 구입했던 것에 드메이누는 시작됩니다.변호사이기도 한 2대째【이포릿트・폰소씨】는 1934년으로 빠른 시기에 드메이누원채우기를 개시,당시 아직 브루고니로는 드물었던 드메이누원채우기를 재빨리 시작한 「드메이누」의 선구적 존재로서 경의를 표해지는 존재입니다.또 1935년의 아페라시온 제도 책정시, 브루고니 지방의 위원의 혼자라도 있었지만, 그 아들이 로란・폰소씨의 아버지, 쟌・마리입니다.
 설립 당초부터【크로・드・라・롯슈】에 가세하고, 크로・산・도니, 샤룸・샹 베르탕, 크로・드・브죠라고 한, 주옥의 특급밭을 소유하고 있습니다.2009년에는 코르톤, 코르톤・샤르르마뉴, 코르톤・브렛산드, 샹 베르탕・크로・드・베이즈, 2010년에는 몬랏시를 새롭게 릴리스 해, 그 라인 업은 매우 호화나 포진이 되고 있습니다.또,【모레・산・도니】에게 있는 환상의【몬・류이잔】을 만들고 있는 것도 유명합니다.몬・류이잔이란, 아리고테80%이상으로 극소량만 만들어지는 귀중한 화이트 와인이며, 코트・실업 수당으로 유일, 아리고테를 사용하는 것이 용서되고 있는 프르미에・크류입니다.밭의 경사면 상부에 있는 1911년부터 소중히 지켜져 온 고 이츠키의 아리고테로부터 만들어지는 와인은, 통상의 아리고테의 이미지와는 동떨어진, 복잡하고 깊은 곳이 있는 맛이 특징입니다.이러한 호화로운 라인 업을 가지런히 해 높은 평가를 받는 폰소는, 확실히【브루고니 최고봉의 구조손이라고 해도 과언】(이)가 아닙니다.

《놀라는 수령》

 토탈 11 ha의 드메이누는 반이상의 7 ha 미만을 그란・크류가 차지해 그 수는 7 종목에 오릅니다.그 반이 플래그쉽의【크로・드・라・로슈】로, 이 크리마에 있어서의 최대의 소유자가 되고 있습니다.그란・크류의 비율의 높이에 가세해재배하는 포도의 수령도【크로・드・라・로슈】로 60년을 넘어【크로・산=도니】로는 100년 이상, 흰색 자기단극자,【크로・데・몬・류이잔】도 100년이 되는 초비에이유・비뉴입니다.다른 크리마도 평균으로 30년부터 40년 이상으로 안정되어 있습니다.크로・드・라・로슈에게는 3구화를 소유하고 있습니다만, 하나는 가장 쥬브레 집합의【류=디 ・몬・류이잔】에 있습니다. 이 구획의 바로 위가 프르미에・크류의【몬・류이잔(하부에는 피노・느와르, 상부는 아리고테가 심어진다)】으로, 그 한층 더 위가 동명의 비라쥬가 되고 있고, 드메이누의 AOC 모레・산・도니는 이 구획으로부터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요컨데 가장 표고가 있는 비라쥬의 몬・류이잔으로부터 크로・드・라・로슈의 몬・류이잔까지 일련에 구획을 소유하고 있게 됩니다.프르미에・크류나 비라쥬의 라벨에 기록되고 있는【아르엣트(Alouette) 종달새】나【그리브(Grives) 개똥지빠귀】는 류・디는 아니고 애칭으로, 새나 곤충의 이름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철저한 와인 구조의 조건》

 와인 구조에 대하고, 폰소의 혁신적인 대처와 품질에 대한 조건은 특필해야할 것이 있습니다. 클론의 개발이나 박해방지 로켓의 사용, 온도센서 다해 라벨이나 독자적으로 개발한 합성 코르크의 채용등의 혁신적인 기술(을)를 도입에 적극적입니다.또, 자연파 와인이라고 하는 장르가 출생루 아득한 전의 1977년부터, 화학 약품을 사용하지 않고비오로직크와도 비오디나미와도 다른 어프로치의 자연 재배(을)를 실시해 왔습니다.그린하-베스트에 의지하지 않는 전정에 의한 수량 제한도 가서 있어 수확량은 15 hl/ha와 초저수량.이것은,로마네・콘티의 수량을 밑도는 적음입니다.수확은 코트・드・뉴이로 가장 늦고, 모두 수작업에 의해서 수확해, 선과는 반드시 포도밭에서 실시합니다.
 드메이누의 큰 특징이나 되고 있는 수확량은, 크로・드・라・로슈 등 그란・크류로 정해져 있는 상한은 헥타르 당 35 헤크트릿톨입니다만, 폰소에 대하고는 평균으로 3분의 2로부터 반, 적을 때에는 3분의 1 이하라고 하기도 합니다.이 저수량은, 다산종이 아닌 클론의 사용과 늦은 전정, 한층 더 리스크를 수반하는 봄의 에바지바쥬로 싹의 수를 철저하게 억제해서 실현되고 있습니다(6월, 7월의 밴 단쥬・베르트는 실시하지 않는다).포도는 가장 좋은 완숙 한 상태로 따 취하기 위해, 수확 시기는 늦고, 알콜은 대부분의 미레 짐에서 13%를 추월 15%가 되는 빈티지도 있습니다.
 그 때문에,드메이누로는 기본적으로 그란・크류에 관해서는 샤프타리자시온은 하지 않습니다. 수확된 포도는 제경, 파쇄 되고 발효가 시작됩니다만, So2를 필요로 하는 저온의 마세라시온은 하지 않고, 대신에 피쟈쥬를 일에 2회~3회와 넉넉하게에 실시합니다.그리고 압착은 연대의 것의 수직식의 프레스기.건설중이었던 카브도 완성해, 과즙, 와인은 펌프에 의지하는 일 없이, 그라비티・플로우에 의해 부하를 걸치지 않고로 이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SO2 미사용도, 1980년대 초기와 4반세기이상 전부터 임하고 있습니다.(발효시에는 불활성 가스로 대체해, 병조림시에 극소량 이용할 뿐으로, 결과적으로 다른 드메이누로 사용하는 양의 3분의 1에서 5분의 1).또 많은 구조손이 그란・크류에 사용하는 신준도 폰소로는 일절 사용하지 않습니다.만들어지는 와인은 대단한 응축감(현저하고, 농후할 뿐(만큼)의 와인과는 완전히 다르다)이 있는 것에도 불구하고 매끄러운 목에 넘어가는 느낌의, 조금도 그 무게를 느끼게 하지 않는 퓨어인 마무리입니다.로란의 대가 되고 나서는 위에도 말한 것처럼 SO2의 사용을 극력 억제해 신준의 사용도 없어져, 와인은 보다 실키-를 늘려, 테로워르 마다의 특징을 여실에 체현 하는 요염하고 피노・느와르의 정수라고 한 것을 만전에 느끼게 해 줍니다.

 이러한 빨강으로 알려진 드메이누입니다만,놀라울 정도 맛있는 흰색도 낳습니다.자기단극자가 되는 모레의 환상의 와인이라고 칭해지는 프르미에・크류【크로・데・몬・류이잔】이 그것입니다.와인은 100%의 아리고테(이전 소량 사용하고 있던 샤르드네는 없음)로부터 만듭니다만, 자주 있는 브루고니・아리고테등에서는 없는 매끄러운 풍미로, 완전히 별종의 흰색이라고 하는 폰소만이 가능한 맛으로스.
   1999년의 미레 짐으로부터 시작한 열기지씰(제대로 한 온도 관리하에서 있으면 출하시와 같은 백색의 마크이지만, 고온에 노출되면 농회색에 변화한다)에 가세해 2007년의 미레 짐으로부터, 그란・크류, 프르미에・크류에 관해서는 프루프 태그(캡과 병에 붙여진 메탈・씰)도 탑재.드메이누로부터 출시된 후를 트레이스 할 수 있는 체제도 갖추어지고 있습니다.
Ponsot ドメーヌ・ポンソ
Domaine Ponsot 드메이누・폰소

 모레・산・도니의 명문에서 주인공!모레・산드니에서 가장 유명한 생산자!그 수량의 적음은, DRC나 르로와와 나란히 신준을 사용하지 않고, 수확시나 양조시도 So2 무첨가!수확은 완전하게 익고 나서 실시하기 위해 지극히 늦고, 놀라울 정도의 과실의 농축도로 풍만함 화려함이 맛볼 수 있는 와인입니다!

 특급밭, 크로・드・라・롯슈의 최대의 생산자이며, 모레・산・도니의 노포 명문 드메이누인 폰소.같은 모레・산・도니를 본거지로 하는 듀잔크와 쌍벽을 이루어, 그 수량의 적음이나 자연 재배에의 조건으로는, 르로와와 대등해 상 되는, 틀림없는 스타드메이누입니다.폰소는, 설립 당초부터 소유하고 있는 크로・드・라・롯슈에 가세하고, 크로・산・도니, 샤룸・샹 베르탕, 크로・드・브죠라고 한, 수많은 특급밭으로부터 훌륭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습니다.게다가 2009년에는 코르톤, 코르톤・샤르르마뉴, 코르톤・브렛산드, 샹 베르탕・크로・드・베이즈, 2010년에는 몬랏시를 등을 새롭게 릴리스 해, 그 라인 업은 한층 더 호화로운 것이 되고 있습니다.브루고니 팬이라면 한 번은 맛보고 싶은 라인 업을 가지런히 한 구조손이, 폰소입니다.
 폰소의 와인 구조에의 조건은 특필해야할 것이 있습니다. 클론의 개발이나 박해방지 로켓의 사용, 온도센서 다해 라벨의 채용등의 혁신적인 기술을 도입해 충실한 노력을 아까워하지 않습니다.자연파 와인이라고 하는 장르가 출생루 아득한 전의 1977년부터, 화학 약품을 사용하지 않는 자연 재배를 실시해, 그린하-베스트에 의지하지 않는 전정에 의한 수량 제한을 하고 있습니다.그 수확량은 15 hl/ha와 초저수량.이것은, 로마네・콘티의 수량을 밑도는 적음입니다.수확은 코트・드・뉴이로 가장 늦고, 모두 수작업에 의해서 수확해, 선과는 반드시 포도밭에서 실시합니다.
 폰소가 와인 구조로 가장 소중히 하고 있는 것은, 섬세함, 엘레강스, 피네스의 표현.이러한 충실한 작업으로부터 태어나는 와인은, 포도 본래의 엑기스와 좋은 맛이 강하고, 투명감이 있는 마무리가 되어, 이 퓨어인 맛봐 개소화, 폰소의 최대의 매력입니다.

 이 와인【아르엣트】이라고 하는 밭의 포도라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아르엣트와는 프랑스어로【운작(종달새)】.폰소의 와인에는, 큐베 마다 작은 새의 이름을 붙일 수 있고 있습니다.그리고 이 와인, 무려 특급밭【크로・드・라・롯슈】의 포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용하고 있는 것은, 특급 크로・드・라・롯슈와 1급전의【몬・류이잔】의 젊은 이츠키의 포도입니다. 수령은 젊습니다만, 테로워르의 훌륭함은 알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표고 300미터를 넘는 고지이며, 후로랄로 델리케이트, 그러나 스트럭쳐는 견실한 레드 와인이 만들어집니다.
 브락크베리나 블랙 체리, 초콜릿과나 아몬드등의 뉘앙스. 입에 넣으면, 잼이나 너트등의 향기가 흘러넘쳐 산과 알콜분이 밸런스 좋게, 제대로 퍼집니다.과실미 풍부한 풀 보디입니다만, 스타일리쉬로 우아한 와인입니다!

■Information
●생산국 프랑스
●지역 브루고니 지방/코트・드・뉴이 지구/모레・산・도니마을
●포도 품종 피노・느와르 100%
●타입 빨강・풀 보디・매운 맛 
●내용량 750ml
●보존 방법 직사 광선, 진동을 피하고, 18℃이하의 장소에서 보관해 주세요.
●비고
●수입원

*상품 화상은 참고가 되어 있습니다.신고는 상품명의 빈티지가 됩니다.
≫≫  *저희 가게의 빈티지 와인에 관한 생각

【와인 통판】【통판 와인】【Donguriano Wine】【종리아노와인】【】

최근 본 상품

모두 보기 >
×

해외배송 불가 상품

해당 상품은 현재 Us 미국으로 배송되지않도록 설정되어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판매자에게 문의하여주십시오.

×

국제배송요율 : EMS(국제특급우편)

직송 상품만 보기
배송 옵션
주의: 환율은 참고치로 계산되오니 양해부탁드립니다
TOP